악몽

늦은 밤, 율이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먼저 집으로 와 있던 민은 침대에서 곤히 잠들어 있었다.

"깨울까."

율이 말하는 걸 들었는지 아니면 우연인지 민은 식은 땀을 흘리며 괴로워하고 있었다.

"시, 싫어. 하지마. 저리 가."

민을 바라보던 율은 뭔가 이상했는지 민을 깨웠다.

"아악! ...율이?"

"왜 그래. 무슨 꿈 꿨어."

"아, 아냐. 그냥 악몽 꿨어."

"그래."

율이 나가려는데 민이 율을 붙잡았다.

"유, 율아."

"응?"

"같이... 자주면... 안돼?"

율은 민에게 키스하며 침대에 누웠다.

다음 날, 민은 율에게 허락 맡고 밤에 아이스크림을 사러 갔다. 아이스크림을 사고 가게를 나온 민은 콧노래를 흥얼거렸다.

"흐응~"

기분 좋게 걸어가던 민이 누군가를 보곤 얼굴이 굳어졌다. 누군가는 민은 보더니 얼굴이 밝아졌다.

7
이번 화 신고 2017-09-17 21:04 | 조회 : 5,442 목록
작가의 말
탁상달력

이제 슬슬 과거편이 나와야죠 하하... 그리고 언젠가는 QnA도 해볼 생각입니다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