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의 일상 1-외전

연의 시점

아침에 일어나면 제일 먼저 시온이랑 시건이를 보러 간다. 둘이 없었던 전은 어떻게 살았는지 생각이 안 날 정도로 둘은 내 일상에서 큰 기둥이 됐다.

"일어나야지."

"웅."

"우으."

어쩜 아침부터 이리 사랑스러운지. 아침부터 하고 싶은 욕구를 꼭 참고 시온이와 시건이를 깨웠다.

양복으로 갈아입고 둘에게도 양복을 입혔다. 마음 같아선 다 벗기고 다니게 하고 싶지만 그 몸은 나만 볼 수 있어야 하니 옷은 꼭 입게 한다.

출발하기 전에 나는 뽑기통을 시온이와 시건이에게 보여줬다. 둘은 궁금해 했지만 일단 뽑으라 했다.
시온이는 '카섹스'를 뽑았고 시건이는 '수치플'을 뽑았다.

내용을 보자 둘의 표정은 싸해졌고 그 표정이 너무 귀여워서 입술을 한 번씩 깨물어주고 같이 회사로 갔다.

9
이번 화 신고 2017-11-12 21:17 | 조회 : 5,317 목록
작가의 말
탁상달력

하하.. 전편이 어두운 물이니까 올려봤어요 이 편은 어두운 물이 나올 때 마다 그 뒤에 나올거에요ㅎㅎ

후원할캐시
12시간 내 캐시 : 5,135
이미지 첨부

비밀메시지 : 작가님만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익명후원 : 독자와 작가에게 아이디를 노출 하지 않습니다.

※후원수수료는 현재 0% 입니다.